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등 방북...금융권 최초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등 방북...금융권 최초
  • 손부호
  • 승인 2018.08.1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10여명, 17일부터 3일간 평양 방문
국제유소년축구대회 후원사 자격...결승전 시상식 참석

하나금융그룹의 김정태 회장 등 임직원 10여명이 북한을 방문한다. 경제 교류 차원의 방문은 아니지만 금융권에선 처음으로 진행하는 대규모 방북이다. 이에 남북경제협력과 우리 금융권의 북한 진출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지 기대가 높다.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사진 왼쪽)이 길림성 정부의 파음조루(바인차우루) 서기(사진 오른쪽)와 함께 향후 길림성과의 협력확대 방안에 대해 환담하고 있다.[사진=KEB하나은행]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사진 왼쪽)이 길림성 정부의 파음조루(바인차우루) 서기(사진 오른쪽)와 함께 향후 길림성과의 협력확대 방안에 대해 환담하고 있다.[사진=KEB하나은행]

9일 통일부와 금융권에 따르면 김 회장 등 하나금융 임직원들은 오는 17일부터 3일간의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김 회장을 포함한 약 10여명의 임직원이 북한 평양을 방문하는 일정이 확정됐다다만 참석하는 임직원들의 구성 여부는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평양 ‘5.1 경기장에서 4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 축구대회가 열린다. 이 대회에는 남북한 각 2개팀, 유럽 2개팀, 중국 1개팀, 우즈베키스탄 1개팀 등 총 12개팀이 참가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날 남북체육교류협회의 방북신청을 관계기관의 협의를 거쳐 승인했다. 방북단은 최문순 강원도 지사를 비롯해 선수단 (84) 기자단 (26), 참관단(25) 대회운영인원(16)등 총 151명으로 구성됐다.

하나은행은 1998년부터 대한축구협회를 후원해 왔다. 이에 국제유소년축구대회의 후원사 자격으로 참석하는 거다.

김 회장 등 하나금융 임직원들은 대회의 결승전과 시상식 등에 공식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항공편을 통해 중국 베이징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간다. 행사가 끝난 후에는 평양-개성 간 고속도로를 통해 서울로 돌아올 계획이다.

이번 방북에서는 축구와 관련되지 않은 이야기는 하지 못하게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금융권에선 김 회장이 금융권 인사로서는 처음 방북하는 만큼 상당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번 방북을 계기로 북한과의 금융 협력이 탄력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당초 KEB하나금융과 함께 국제유소년축구대회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던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이번 평양 방문에 동행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남북체육교류협회 등 주최측으로부터 방북을 제안받은 적은 있으나 이번 국제유소년축구대회에는 참석하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